잡동사니 공간

 오버워치로 오랜만에 글을 써봅니다. 주말 후 월요일이라 일찍 잠에 들어야 하지만 낮잠을 잔 탓에 잠이 안 와 끄적거려봅니다.


 오버워치리그는 블리자드에서 주최하는 오버워치 프로 대회입니다. 지역 연고제를 기반으로 12개 팀이 참여하며, 시즌1은 LA에서 열리게 됩니다. 대한민국에는 서울을 연고로 하는 서울 다이너스티가 있고, 런던, 뉴욕을 연고로 하는 런던 스핏파이어와 뉴욕 엑셀시어가 한국인만으로 구성된 로스터로 참가를 하고 있습니다.


 이 세 팀은 APEX S4까지 각각 루나틱 하이, 콩두 판테라+GC부산, LW BLUE를 기반으로 추가 영입을 통해 구성된 팀으로, 모두 APEX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준 바 있는 팀이기 때문에 우승후보로 점쳐이고 있습니다.


 그 외의 팀 중 달라즈 퓨얼까지 4강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달라즈 퓨얼은 엔비어스 출신으로 APEX 시즌1 우승, 달라즈 퓨얼로 가기 전 마지막 대회인 컨텐더즈 시즌1에서 우승한 팀입니다.

 이렇게 우승후보로 점쳐지는 팀인 만큼 작년 12월, 오버워치 프리시즌에서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달라즈 퓨얼은 각각 3승0패와 2승0패로 무패를 하며 강하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필라델피아 퓨전의 풀참으로 서울 다이너스티는 1경기를 더 치뤄서 총 3경기)

 반면 콩두 판테라와 GC부산이 합쳐진 런던 스핏파이어는 두 팀이 융화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LA 글레디에이터에게 패배하며 1승 1패로 마감하였습니다. 뉴욕 엑셀시어는 마지막 날 국가대표 내전(류제홍, 토비, 준바-서울 vs 새별비, 마노-뉴욕)에서 밀리며 1패를 하여 1승 1패로 마감하였습니다.


 콩두 판테라와 GC부산 출신 선수들은 다른 곳에서 각자 연습한다고 알려져 있었는데, LA에서도 그런지는 확인은 되지 않았지만 만약 아직도 각자 연습을 한다고 하면 대서양 디비전에서는 뉴욕이 1위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프리시즌의 경기력으로 네 팀을 비교했을 때는 강팀이었던 루나틱하이가 부족했던 트레이서를 포함한 딜러 영웅폭을 개선하여 강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현 메르시메타에서는 부족한 모습을 여전히 보여주며 힐러진은 조금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신규영웅 모이라를 다루는 능력은 최고였기에, 너프가 예고된 메르시에 대비하여 여전히 강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며, 현재 나이제한으로 출전을 할 수 없는 기도가 메르시를 잘한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추후에는 기대를 해도 좋을 듯합니다.

 달라즈 퓨얼은 약점인 딜러 영웅폭을 시걸을 영입함으로서 보완하였으며, 딜탱힐이 고르게 분포되어 있어 맵에 따라 팀에 맞는 조합으로 출전하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 엑셀시어는 프리시즌에서 서브힐러 부재로 서울 다이너스티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정규시즌에서는 나이제한이 풀려 출전이 가능하므로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런던 스핏파이어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콩두와 GC부산의 호흡이 잘 맞지 않은 것이 약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프리시즌 이후 한달간 준비량에 따라 성적이 좌우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네 팀의 공통점으로는 세계 최고의 트레이서가 있다는 점입니다. 서울의 버니, 달라즈의 이펙트, 뉴욕의 새별비, 런던의 버드링과 최근 떠오른 프로핏. 트레이서를 상대하려면 트레이서로 견제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만큼 트레이서의 중요성이 큰 현재 오버워치 메타에서 이 네 팀이 강력하다고 평가받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패리된 디바, 근접 힐러 메르시-모이라 조합을 트레이서가 할일을 없게 만드는 새로운 메타가 등장하여 상황이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할 듯합니다.


 이상으로 오버워치리그 시작 전 예측을 마치고, 1주차나 1라운드 종료 후에 전체 전력이 완비된 후에 다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