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동사니 공간

불꽃처럼 나비처럼

어제 개봉한 불꽃처럼 나비처럼을 봤습니다.
이건 원정 안 나가도 되겠지 하고 롯○○네○ 들어가서 구리에 보니까 안 하네요.
그래서 하는 수 없이 또 원정을 떠났습니다.
그래도 30분밖에 안 걸리는 **V강○11로 가서 봤습니다.

역시 평일 아침부터 극장에 사람이 있을 리가. 어제 막 개봉한 영화인데도 10명도 안 되었습니다.
명성황후 민자영 이야기로, 몇 년 전 드라마 명성황후를 생각하며 봤더니 색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마지막, 죽는 장면은 솔직히 말이 되지 않지만, 인상깊었습니다.
다리 신경을 끊어서 고통을 줄이고 끝까지 싸우고, 그 자리에서 벗어나지 않게 발등에 스스로 칼을 꽂아서 그 상태로 죽고.
지금까지 영화·드라마에서 앉은 상태로 죽은 경우는 많았는데, 선 채로 죽은 경우는 못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드라마에서, 뮤직비디오에서 이미 유명한 대사가 된 '난 조선의 국모다.' 역시 빠지지 않았습니다.

2시간에 담기에는 조금 부족한 시간이었을까요. 전개가 너무 빨랐습니다.
얼마나 빠르냐면 명성황후에 관련된 역사를 보고서 봐야 이해가 될 것 같습니다.
무슨 사건이 벌어지더라도 누가 왜 했는지가 나오지 않아서 느낌으로 알아채야 하기 때문에 말이죠.
또 웃겼던 건 일본어로 대화할 때 러시아를 '러'시아라고 말한 점. 100년 전에는 일본어에 '러'라는 글자도 있었나보군요.


보고 나오면서 엘리베이터에 붙은 광고를 봤습니다.
오늘 19시 30분 상영 때 감독과 수애 무대인사가 있다고 합니다.
시발...
진작에 알았으면 조조 아니라도 좋으니까 저거로 볼 걸...

Comment +2

  • Favicon of http://kageneko.tistory.com/ BlogIcon 影猫 2009.09.25 15:18

    흠... 볼 만 하겠군요.

  • makura 2009.09.25 17:35

    로샤 비스무리하게 발음하던듯... 그때면 러시아 제국이었으니...日露戦争이라고 하죠. 근데 한국에서 가끔 소일전쟁이라고 소련이라고 통칭하는 분도 계시던듯;;

    뭐튼 이당시 시대를 바탕으로 한게 라임색 전기담이라는게 있는데
    마치 우주전함 야마토에서 백인들은 외계인이고 야마토 승무원들은 정의의 일본인들같이

    라임색전기담에서도 일본의 역사적 만행을 미화시키고 러시아 군인들을 무슨 이상한 요괴로 묘사하고 그래서
    군국주의의 폐해라고 한국 언론에서도 한때 시끄러웠더랬죠...

    근데 알고보니 원작은 어덜트게임이고 그당시 꽤 인기있던 성우도 기용했고 뭐 그랬죠.
    근데 그닥 히트친거 같진 않고 말이죠...

    음...뭔가 관련없는걸 말한것 같군요;